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POSTER
  2. PAPER POSTER
  • ?cate_no=27
  • ?cate_no=85

[무료배송] 2024 CALENDAR POSTER - SET

(해외배송 가능상품)




















SET 25% 할인 + 무료배송

2024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포스터형 연력 세트입니다.
210g/m² 용지에 500X700mm 크기로 인쇄했습니다. 


<작가노트>

일본 도쿄 가메지마강

링크가 닿는 대로 웹사이트를 돌아다니며 사진들을 구경하고 있었다.
폭이 좁은 강을 앞에 두고 고만고만한 건물들이 줄지어 선 풍경을 찍은 사진을 발견했다.심심한 것 같기도 하고 은근한 매력이 있는 것 같기도 했다. 사진 설명에는 도쿄라고만 적혀있고 상세한 위치는 없었다. 어디일까.

사진 속 어느 가게 입구에 적힌 흐릿한 해상도의 이름을 구글 지도에서 검색했다. 스펠링이 틀렸는지 등록이 되어있지 않은 건지 결과가 잘 나오지 않다가 몇 번 글자를 바꿔가며 시도했더니 결국 찾게 되었다. 도쿄도 주오구의 가메지마 강변에 있는 카페였다. 스트리트뷰로 확인해 보니 사진은 가메지마 다리 위에서 찍은 것 같았다. 인터넷에서 우연히 본 사진 속 풍경의 정확한 위치를 찾아낼 수 있다니 이것 참 신기하다.
360도를 동시에 찍는 스트리트뷰 특성상 같은 자리에서 반대 방향의 풍경도 볼 수가 있는데, 그래서 뒤로는 뭐가 있나 하며 마우스를 드래그해보았다.
처음 본 앵글이 상류 방향이었다면 이번엔 하류 방향을 본 건데, 그 반대 방향으로 보이는 풍경이 더 좋아 보였다. 둔치에는 일부러 자리를 만들어 심어둔 풀들이 길게 이어져 있고 나무들이 띄엄띄엄 잘 자라고 있었다.

그려볼까 말까 며칠 고민하다가 강 좌우 측 건물들이 화면에 더 잘 들어올 수 있게 강 폭을 살짝 줄여 그렸다.

Kamejima River, Tokyo, Japan


오스트리아 비엔나 다뉴브강

링크따라 바람따라 웹사이트를 유랑하며 사진들을 구경하고 있었다.
잔잔하게 흐르는 강 건너편으로 작은 선착장이 있는 풍경을 찍은 사진을 발견했다. 그런데 사진을 찍은 위치에 대한 정보는 없었다. 이왕이면 어딘지도 알고 주변 풍경도 더 볼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진을 구글 검색창에 드래그해 넣었더니 이것 참 신기하게도 비슷한 앵글로 여러 사람이 찍은 사진들이 검색되어 보여졌다.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다뉴브강변 어느 공원이었다.

사진 자체는 아주 매력적인 건 아니었지만 그림으로 표현을 잘 하면 괜찮을 것 같았다. 일 년 쯤 벽에 붙여두고 마음 다스리고 싶을 때 한번씩 보면 괜찮을 것 같았다. 안 괜찮을 수도 있고. 그려볼까 말까 며칠 고민하다가, 사람은 빼고 선착장 뒤로 보이는 비교적 큰 건물도 몇 개 빼서 좀 더 조용한 풍경으로 구성해 그렸다.

다뉴브강은 독일에서 발원하여 2858km를 흘러 흑해로 들어가는 긴 강이다. 오스트리아에서는 도나우강이라 부르는데, 오스트리아 외에도 슬로바키아,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루마니아, 불가리아, 우크라이나를 지나고 각 국가마다 명칭도 달라 연력에는 다뉴브라는 영어 명칭으로 표기했다.

Danube River, Vienna, Austria




컴퓨터로 그림을 그리다 보면 습관적으로 많은 레이어를 생성하게 된다. 하늘 레이어, 구름 레이어, 나무 레이어, 건물 1 레이어, 건물 2 레이어 하는 식으로. 그래야 수정하고 싶은 것만 골라 수정하기 편하니까. 그런데 최근 들어서는 이러한 편리함이 회화적인 자연스러움을 앗아가는 것에 대해 몹시 갑갑한 기분이 들었다.
그래서 비엔나 그림은 평소 작업 방식 대신 레이어 개수를 최소화하여 그렸다. 도쿄 그림은 아예 레이어를 하나만 생성하여 그렸다.
그렇게 작업을 해보니 수정하고 싶은 부분을 다시 그릴 때마다 수정할 필요가 없는 주변부에도 붓이 닿게 되어 작업 시간이 길어졌다. 또 색상이나 크기 조정을 더이상 간단히 처리할 수 없게 되어 그냥 덧칠하여 새로 그려야 했다.
나로서는 새로운 시도를 하느라 어려움도 있었지만, 막힌 것이 뚫린 기분도 든다.


일러스트레이터 김한걸

PACKAGE


포스터형 연력 세트는 각 1장씩 총 2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한 지관에 말아서 배송됩니다.

CARE & DELIVERY

지류는 제품 특성상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파손된 제품은 최대한 빠르게 교환해 드립니다.


DELIVERY

말아서 배송되는 상품 특성상 다른 구매 제품과 합배송이 어렵습니다.
세트 상품은 한 지관에 같이 말아 배송됩니다. 

배송기간은 주문일로부터 1일-3일 입니다. (토요일/공휴일 제외)

REVIEW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ALL WRITE

RELATED ITEMS